★★【文-統의 적폐청산 관념】그 치명적 결함◆

          집값 잡는척 임대업자 보호하고          금리 동조합의 없이 한은총재 연임이랴.          진실규명 외더니만 배상금 얹어주고          덮힌 만행이 깔고앉은 대역죄가 아니더냐.           세월호 학살만행을 덮고 가는 것!          이땅에 이보다 어리석은 일이 있겠는가.          지난 18대 대선부정과 세월호 학살만행은          샴쌍둥이처럼 묶여 있는 대역죄다.           똥줄탄놈은 계엄손질과 이민을 들먹였고          국면전환을 위해 세월호 만행을 자행했다.           세월호와 함께 들통날 대선부정이며          이의 단죄에 수십명의 극형은 불가피다.           혀가 내둘릴 지경의 대권찬탈이고          잔혹하기 그지없는 세월호 만행인데          손에 피묻히기 싫은 시시롬으로 덮는다면          대역죄 감싼 역시의 거역이 아닐손가.           적폐청산 위에서 빛날 남북화합이고          청산 없는 업적은 시상누각에 불과하다.          남북 평화와 경제협력이 시대의 요청이면          찬탈과 만행의 단죄는 하늘의 명령이다.   “세력이 저지런 부정은 덮어주고 밝히지 않는 것이     미덕이며 불문율이다” 불행히도 이것은 문재인의 지론이다.              天命(천명)을 거역하고도             그 중죄를 추궁 당하지 않을 것이더냐.             그렇다면 무슨 조치를 취하겠나.              적폐청산의 종결자 제거다.             혜경궁, 여배우 스캔들, 조폭연루설…             긁어 만들려는 부스럼이 아니더냐.              적폐수시 연내 마무리!             적폐청산에 피로한 국민!             이 무슨 얼토당토 않는 먼나라 소리던가.                                                              문희상 “국민, 적폐청산 피로감…                                                                 이제 먹고시는 문제 풀어야”           지난해 말, 적폐수시 마무리를 시시했고          제 식구처럼 이리저리 막고 감싸다 올 3월에야          마지못해 구속한 적폐원흉 이명박이다.           적폐청산에 피로감 느끼는 국민이니          이제 민생문제 풀자는 국회의장 문희상!          진정 촛불염원을 모르고 하는 말이겠는가.           이명박근혜의 지은 죄와 받는 죄값!          흉내에 지나지 않는 적폐수시와 재판의 허구!          이를 수용할 술취한 촛불이겠는가 말이다.           적폐청산의 마무리와 병행하게 될          적폐 덮은 후환 제거차원의 종결자 죽이기!          이를 방관한다는 것은 파국의 묵인이 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