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2편 – 채사장

1편을 재밌게 봐서 2편도 읽었다. 1편과 다른 내용을 갖은 방식으로 설명했다. 어려운 주제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하나의 기준으로 구분하여 시대순으로 설명(?)한다.

책을 읽고 쓰는 글은 나에게 쓰는 글. 쓰고 싶은 말이 없다면 안써야지.